즐겨찾기 추가 2021.04.14(수) 15:31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무자격자 부실공사 의혹 사실로

원안위 특별안전점검 중간 발표
무자격자가 관통관 용접 수행
원전 허술한 관리·감독 도마위
검찰, 부실공사 의혹 수사 속도

2021년 02월 23일(화) 14:18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가 무자격자에 의해 이뤄졌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 17일 원자력안전위원회 한빛원전 지역사무소는 방사능방재센터에서 부실 공사 조사 상황을 중간 발표하며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지난해 4~10월까지 진행된 한빛 5호기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원자로 헤드 관통관 84개의 보수·용접 과정에서 관통관 2개가 용접 자격이 없는 작업자가 수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도의 기술력이 필요한 원전 관련 작업을 위해서는 자격 인증, 자격시험 등 철저한 검증이 이뤄져야 했는데도 원전 당국이 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외에도 관통관 2개는 용접 작업이 절차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원안위는 무자격자가 용접한 부분을 제거하고 다시 시공할 방침이다.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부실 공사 사실을 확인하고 한국수력원자력과 시공사인 두산중공업을 상대로 작업자들이 자격을 갖췄는지, 자격시험을 제대로 치렀는지를 확인했다.

작업자 43명 중 38명에 대해 재검증을 했으며, 38명은 검증을 통과했다.

하지만 나머지 5명은 재검증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원안위는 자격시험이 일부 자격을 갖춘 작업자들이 주도해 '대리 시험'으로 치러졌다는 의혹도 확인하고 있다.

이미 밝혀진 부실 공사 문제에 이어 무자격자 작업까지 사실로 밝혀지면서 원전 신뢰도에 치명상이 불가피해졌다.

한수원은 정비 중 일부 관통관에 문제가 발생하자 전수 조사를 하고 다른 관통관에는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지만, 거짓으로 밝혀지면서 물의를 빚었다.

관통관은 핵분열을 제어하는 제어봉의 삽입통로다. 관통관에 이상이 발생하면 제어봉 삽입이 제대로 되지 않아 핵분열을 통제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현재 원안위, 한수원의 고발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말 한빛원전 등을 압수수색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이름 변은진 기자
이메일
변은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