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5.05(수) 15:15
탑뉴스 최신뉴스 행정 의정 사회 농축수산 경제 교육 스포츠 선거 언론 사진뉴스 쓴소리단소리
영광 홍성우씨, 70년 세월 짚풀에 옛 선인들 숨결 담아

영광군 불갑면 우곡리 짚풀공예 명인 홍성우씨

2017년 05월 02일(화) 11:50
2015년 12월 9일 짚풀공예 명인 정식 등록
후계자 발굴 가장 큰 고민…제도적 지원 절실

“앞으로 후계자를 많이 양성해 짚풀공예 이어나가고 싶어요”
영광군 불갑면 우곡리에 거주하는 홍성우씨는 2015년 12월 9일 짚풀공예 ‘명인’으로 정식 등록됐다.

지난달 25일 방문한 홍 씨 자택에는 짚신, 멍석, 망태기, 쌀독, 소쿠리, 장식용품 등 옛 방식을 그대로 고수한 작품들이 전시돼있었다.

홍 씨는 15살부터 어른들이 벼 지푸라기를 이용해 짚신 등 생활필수품을 만드는 것을 보고 자랐다.

고무신도 없던 시절 직접 생필품을 만들지 않으면 생활이 불편했기에 모두가 지푸라기를 이용해 생필품을 만들었다.

홍 씨는 “어른들 하는 거 따라 하면서 스스로 체득했죠. 하나 둘씩 만들다보니 재밌고 좋아서 이것저것 흉내내본게 계기가 됐죠”라고 말했다.

스스로 독학하며 짚풀 공예를 시작한 지 어언 70년. 그간 다양한 작품을 만들면서 자신만의 새로운 기술도 개발했다. 특히 옛 방식을 그대로 고수하며 만들기 때문에 재료를 구하는 게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홍 씨는 “제철에 재료를 준비해야 전통 그대로를 재현할 수 있어요. 가을 추수시기 때 일부러 여기저기 찾아다니며 직접 지푸라기를 채취합니다. 이슬, 비료를 안 맞은 벼가 질이 좋아요”라고 말했다.

최고의 품질로 작품을 완성하기 위한 정성은 이것만이 아니다.

홍 씨는 “짚을 찬물에 담그면 뻣뻣해져 100℃이상 펄펄 끓인 뜨거운 물에 넣어 부드럽게 만들어요. 건져낸 짚은 건조한 후 작품을 만들죠”라고 설명했다.

홍 씨 작품의 가장 큰 장점은 재질이 튼튼하며 부패하지 않고 오래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가장 큰 예로 짚으로 만든 쌀독은 다른 쌀독에 비해 통풍이 잘돼 곡식을 담으면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며, 먼지가 쌓이지 않는다.

모싯잎을 이용한 망태기, 물결무늬 소쿠리, 옛 양반들이 신던 짚신, 평민들이 신던 짚신, 허리 보호대 타랑개, 인분 푸는 도구 장군, 논에 짚 멜 때 쓰는 고동 등 수많은 작품들이 그의 손에서 탄생됐다.

홍 씨는 “오랜 세월 공예 작업으로 인해 손가락 지문도 다 닳았어요. 보통 노동이 아니라 고될 때도 많아요. 결과물을 보면 항상 아쉬움이 남아요. 이렇게 했음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죠”라고 말했다.

현재 홍 씨는 짚풀 공예 후계자 발굴이 가장 큰 고민이다.

홍 씨는 “요새는 젊은 사람들이 뒤따라 배우려 하지 않고 제도적으로도 뒷받침이 되지 않아 아쉽죠. 짚풀 공예가 우리세대가 아니면 없어지기 때문에 앞으로도 선인들의 것을 그대로 재현하고 이어가야합니다”라고 말했다.

민송이 기자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공연전시 신설상가
축제명소 맛집음식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우리군민신문(www.yhnews.kr)등록번호 : 전남다00271|발행인 : 김난영 편집인 : 김난영 개인정보취급방침
전라남도 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101,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5-1 2층, 전라남도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172
기사제보 : yhnews@nate.com대표전화 : 061-351-0365 | 대표팩스 : 061-351-0366
[ 우리군민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